노동자와 서민의 교육문화공간

정치, 경제, 사회, 역사 등에 대한 이해를 돕고 대안을 만들기 위한 시민강좌, 우리의 주변에 있는 그리고 생활에 필요한 기본적인 기술과 지식을 나누는 생활강좌 등 서로가 서로에게 배우고, 모든 지식이 평등한 시민들의 학교를 만듭니다.

 

지역주민들의 생활공동체 공간

물건과 재능을 나누고, 다양한 문화 이벤트가 있는 벼룩시장, 편하고 자유로운 교류를 위해 밥과 함께 정을 나누는 나눔밥상, 현실에서 느끼는 다양한 불만들에 곡을 붙여 노래하는 민중의 집 합창단 등 지역주민과 함께 삶과 문화를 공유하는 주민생활공간을 만듭니다.

 

생활과 노동이 결합된 생활협동 네트워크

노동자들의 건강할 권리를 실현하기 위한 건강상담, 불합리한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노동조건 감시단 활동, 건강관리능력을 높이기 위한 몸살림 강좌 등 학교급식 조리노동자, 청소용역 노동자, 요양보호사 등 비정규 노동자도 살아가는 품앗이 연대를 만듭니다.

 

더불어 잘 살기 위한 지역복지 네트워크

지역내 병원, 심리상담소, 노무사, 변호사 등과 함게 아동, 노인 등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네트워크를 만들어 서로를 돌보는 튼튼한 지역공동체의 중심을 만듭니다.

 

한사람의 힘으로는 할 수 있는 일은 작지만

함께 모이면 모두가 행복하게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습니다.



Posted by 들꽃20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민중의 집,
주민들 간의 새로운 소통과 교류를 지향합니다.

민중의 집은 지역주민들이 스스로 삶을 가꾸고 서로 나눔으로써 지역 사회를 보다 건강하고 따뜻하게 바꾸기 위해 만든 주민들의 자치공간이자 공동체를 지향합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 '내가 필요로 한 것'이 모이고 모여 '서로가 할 수 있는 일'과 '서로에게 필요로 한 것'이 되고, 이를 교류하는 곳이 바로 '민중의 집'입니다.

 

민중의 집,
생활과 노동이 결합된 '생활협동 네트워크'를 만들어갑니다.

민중의 집은 생활의 영역에서 노동의 가치를 실천하며, '지역주민'이자 '비정규 노동자'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모이는 지역 거점입니다. 상부상조·호혜·평등·자율의 정신으로 만드는 노동자들의 교육·문화·생활 협동 네트워크... '민중의 집'이 작은 출발이 되겠습니다.

 

민중의 집,
이미 '지역 공동체 운동의 모범'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마포구 망원동에 처음 만들어진 마포 민중의 집은 3년이 지난 현재 지역주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로 지역공동체 운동의 모범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다른 지역 몇몇 곳에서도 뜻있는 사람들에 의해 다양한 '민중의 집'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Posted by 들꽃20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홍세화  한겨레신문 기획위원, 민중의집 공동대표

우리가 꿈꾸는 '민중이 주인되는 세상'은 아직 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민중이 주인인 작은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만나 함께 먹기도 하고 토론도 하고 책도 읽고 학습도 하고 또 즐겁게 놀게 될 것입니다. 우리들의 새로운 '희망의 거처'입니다. 민중의 집은 항상 열려있습니다. 주인인 당신을 위해. 당신이 '민중의 주인이 되는 세상'을 꿈꾼다면 서슴없이 들어오세요.

 

| 김여진 영화배우, 시대와 소통하는 배우

우리 중 대다수는 일을 해서 먹고 삽니다. 일은 생계입니다. 내머리와 몸을 움직여 세상의 한 몫을 하는 것은 살아가는 의미이자 기쁨입니다. 일하는 사람들의 고충을 듣고 함께 해결해 나가는 공간, '구로 민중의 집'개원 예정이라구요?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일하는 기쁨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함께 해주세요.

 

| 이상엽 사진작가, 진보신당 정책위부의장, 프레시안 기획위원

구로 '민중의 집'개소를 축하하며..., 진보의 신바람 나는 마당이 되시길.
그 마당에서 생산하는 진보, 함께 사는 진보를 기대해 봅니다.

 

| 정경섭  마포민중의집 공동대표

오직 '돈'만이 행보을 보장하고, 더 나은 삶에 대한 희망마저도 '돈'에 갇혀버린 것이 현실의 한국사회입니다. 돈과 권력있는 사람들은 라이온스 클럽, 로터리 클럽에 모인다고 합니다. 거기서 그들만의 네트워크를 만들고 교류하는 거지요. 그렇다면 돈 없고 권력 없고 빽 없는 우리들은 어디에서 모일까요? 민중의 집에서 모입시다. 내가 생활하고 일하는 곳이 바로 운동과 연대가 가장 필요한 곳입니다.

Posted by 들꽃2009

댓글을 달아 주세요